케이팝모터스, 쌍용차 인수 철회 밝혀

케이팝모터스 황요섭 총괄회장. 사진=케이팝모터스

[세계비즈=박혜선 기자] 케이팝모터스(총괄회장 황요섭)가 오늘(15일) 오후 3시 기준 쌍용자동차의 입찰마감을 목전에 두고 쌍용자동차의 인수를 철회하겠다고 발표했다.

 

황 회장은 그동안 쌍용차의 미래에 대해 또 인수를 위해 최선을 다해왔으나 이번 인수의 컨소시움인 케이에스프로젝트의 파트너들과의 집중회의 결과 끝에 내린 결정내용이라고 밝혔다.

 

또 훌륭한 쌍용차의 파트너가 선정돼 밝은 미래 청사진을 가진 쌍용차로 거듭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황 회장은 "전기자동차의 미래계획을 가장 현실적으로 제시한 케이팝모터스의 인수안에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면서도 인수 철회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향후 케이팝모터스의 행보에 대해 황 회장은 “그동안 많은 애정과 관심을 가져준 것에 감사를 드린다"며 "비록 쌍용차의 인수자가 되기는 포기했지만, 새로운 쌍용차의 인수자에게 적극적으로 협조해 쌍용자동차가 진정한 글로벌 자동차회사가 될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케이팝모터스는 국내 상장사들과 협조해 국내를 포함해 전세계 239개국 510개 주요도시에 케이팝모터스 전기자동차전시판매장을 설치해 판매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