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보대출 막자 신용대출 급증… 서울 매수자 15% 사용

서울 아파트 단지 전경   뉴시스

[박정환 기자] 최근 1년간 서울 주택 매수자의 15%는 신용대출을 사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의 평균 신용대출액은 1억원을 넘었다.

 

1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천준호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금조달계획서 세부 분석’ 자료에 따르면 작년 3월부터 올해 7월까지 서울에서 제출된 주택 매입 자금조달계획서 19만3974건 중 신용대출이 포함된 것은 2만9978건(15.5%)이었다.

 

이 기간 주택 구매 자금조달계획서에 담긴 평균 신용대출액은 1억489만원으로 파악됐다.

 

서울에서 주택을 구입하면서 신용대출을 받은 거래 1만1965건(39.9%)이 1억원 이상 대출을 실행했다.

 

1억원 미만 5000만원 이상은 1만355건(34.5%), 5000만원 미만은 7658건(25.5%)이었다. 업계에선 정부가 주택시장 과열을 막기 위해 주택담보대출을 억제하자 신용대출로 우회한 사례가 늘어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월별 신용대출 사용 비율의 경우 작년 3월엔 신고된 5685건 중 신용대출을 쓴 것은 576건(10.1%)에 그쳤지만 같은 해 8월엔 9896건 중 2164건(21.9%)까지 치솟았다. 이후 그해 9월 19.3%, 10월 16.7%, 11월 13.1% 등으로 신용대출 이용 비율이 점차 줄었다.

 

작년 8월은 금융감독원이 대출 규제를 우회하는 부동산 편법 대출에 대한 감독을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던 시기다. 또 작년 11월은 정부가 고소득자의 1억원 이상 신용대출에 대해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확대 적용했다.

 

월별 평균 신용대출액 기준으로는 작년 4월이 1억2137만원으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신용대출액은 그해 5월 1억1986만원, 6월 1억1920만원을 기록한 이후 점차 감소세로 돌아섰고 정부의 대출 규제 여파로 올해부터는 1억원 미만으로 떨어졌다.

 

전국을 대상으로 보면 자금조달계획서 92만2360건 중 11만8891건(12.9%)이 신용대출을 활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신용대출액은 7943만원이었다.

 

pjh121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