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은행 가계대출, 전월비 6.3조 증가

게티이미지뱅크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지난달 은행의 가계대출은 전년 동기 대비 6조 3000억 원 늘어나며 증가세를 지속했다.

 

14일 한국은행이 내놓은 '2021년 6월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 5월 국내 은행의 전월 동기 대비 가계대출은 1조 6000억 원 감소했지만 지난달 들어 6조 3000억 원 늘었다. 주택매매 및 전세거래 관련 자금수요가 지속되고 집단대출 취급도 늘면서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높은 증가세를 이어갔다.

 

이에 따라 상반기 가계대출 증가액은 41조원을 넘어 사상 최대 기록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기업대출은 5조 7000억 원에서 5조 1000억 원으로 증가규모가 소폭 줄었다.

 

지난달 은행 수신은 전년 동기 대비 34조 5000억 원을 늘어나며 지난달 증가폭(19조 8000억 원)을 크게 웃돌았다. 같은 기간 수시입출식예금은 9조 2000억 원에서 32조 1000억 원으로 증가 규모가 큰 폭 확대됐다. 이는 분기말 기업자금의 일시 예치 등이 영향을 미쳤다. 

 

국고채(3년)금리는 기준금리 인상 기대 강화 등으로 5월 말 1.23%에서 6월말 1.45%로 크게 상승했다가 지난 13일 들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1.42%로 반락했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