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위축된 유통창업 시장 반전책으로 기대모으는 ‘셀렉트 다이닝’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유통창업분야에서도 많은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오프라인 매장보다 온라인 매장을 선호한다든지, 대규모 오픈기념 이벤트 등의 축소 등이 대표적인 예이다. 

 

보유하고 있는 오프라인 점포들의 활성화가 중요한 상가건물에서는 ‘셀렉트 다이닝’(Select Dining)이 주목받고 있다. 셀렉트 다이닝이란 건물 내 상가점포의 전체나 일부를 전문 운영기업에 임대나 통매각해 운영하는 방식이다.

 

상가 공급자들은 상업시설을 분양하거나 임대해 수익을 얻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때 공급자가 딱히 관심을 두지 않아도 임차인이 희망업종을 영위하며 임대료를 내왔었다. 그러나 바이러스 시국이 이어지고 상가 공실률이 증가하면서 시행사 등 공급자가 점포 활성화 및 임차업종 선정에 신경 쓰는 사례가 늘고 있다. 

 

셀렉트 다이닝도 이 같은 흐름 속에서 나온 형태로 유통 창업시장도 눈여겨보고 있는 중이다. 셀렉트 다이닝은 단순히 임차업종을 채우는 것이 아닌, 스토리가 있고 경쟁력을 갖춘 점포들로 구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를 위해서는 셀렉트 다이닝을 주도하는 전문 운영기업의 역량과 노하우가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파주 운정신도시에 공급되는 상가 건물 ‘월드타워9차’는 공급 시작부터 셀렉트 다이닝 개념이 도입된 대표적 사례이다. 이 건물 상가에는 다양한 음식업종이 입점하게 되는데 이들은 오랜 기간 사업을 운영한 노포(老鋪)들이다. 노포란 장인의 땀과 정성이 대대로 물려줄 정도로 오랜 경험을 가진 점포를 의미한다.

 

이와 같은 노포 집중 MD구성으로 ‘월드타워9차’는 코로나19 시국에도 활발한 분양 및 임대문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역에서 오랜 기간 유지돼 온 F&B 업종들의 입점으로 인해 수요자들의 방문이 건물 활성화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하는 상황이다. 오랜 기간 운영해온 장인의 점포들을 모아놓는다는 개념이 주변 배후세대 및 유동인구를 자극하고 있는 것이다. 이를 위해 공간기획전문기업 D&T홀딩스의 이봉현 대표가 직접 노포 매장을 하나하나 찾아가 장기간 설득했다고 한다.

 

여기에 더 흥미로운 것은 현 코로나 시점에서 경제적으로 어려운 현실을 감안해 월드타워9차 건물주 에이치디벨럽(대표 하현욱)과 D&T홀딩스(대표 이봉현)는 노포의 매장을 운영할 예비점주(임차인)에게 인테리어 및 주방 시설 등의 투자비용 100%를 지원해 주기로 했다. 노포들로부터 도제식 교육을 수료한 점주(임차인)들은 임대보증금 금액만 지급하고 6개월간 노포의 매장을 운영해 본 후 계속 매장을 운영하길 원하면 기존 매장의 인테리어시설 투자비용을 지급하고 정식으로 노포의 매장을 운영하거나, 운영을 원하지 않을 경우 임대인으로부터 임대보증금을 반환받으면 된다.

 

어려움에 빠진 예비자영업자들에게 노포의 매장을 운영할 기회를 주고자 하현욱&이봉현 대표가 의기투합해 ‘착한 임대인 프로젝트’를 기획해 노포의 매장에 과감히 투자하기로 한 것은 쉽지 않은 결정이었지만, 어려운 경제상황을 함께 이겨내고자 결정한 것이다.

 

노포의 매장을 성공시키기 위해 전문 총괄쉐프, 슈퍼바이저가 파견되어 식재료, 메뉴관리, 마케팅 등의 집중적 관리도 이뤄진다. 이를 통해서 상가 공급자 및 임대인은 공실을 줄이면서 전문화된 테마상가건물로 활성화시킨다는 장점이 있다. 현재 이 위탁운영 모집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셀렉트 다이닝은 주체가 되는 F&B전문기업이 공간기획 및 MD구상, 스토리텔링을 통해 가장 적합한 업종들을 찾아 큐레이션하는데 주안점을 둔다. 인테리어와 메뉴 등도 통일성 있게 만들어 단순히 같은 업종들의 점포들을 모아놓은 테마상가형 구성과는 차이를 보이는 부분이다. 또한 위의 ‘월드타워9차’의 사례처럼 공실을 줄이고 없애는 것에 만족하지 않고, 점주(임차인)에게 장인들의 노하우를 직접 예비창업자에게 전수한다는 점에서 창업 유통적 상생의 측면도 기대할 수 있어 보인다.

 

상가가 늘어나고 SNS 문화가 발달하면서 단순하게 집 근처 가까운 점포들을 찾는 시대는 저물어가고 있다. 스토리가 있고 짜임새를 갖춘 상가 건물이 각광받고 있으며 이는 유통업계에서도 유의 깊게 살펴보고 있는 사항 중 하나이다. 이 같은 흐름 속에서 셀렉트 다이닝이 장기간 침체되고 있는 지역상권에서 외부유입으로 집객력을 높여 기여하고 창업 및 유통시장에서 하나의 대안으로 자리 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권강수 상가의신 대표·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 >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