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엘리베이터 임직원, 충주시 수해 복구 지원

현대엘리베이터 임직원들이 13일 수해 피해를 입은 충주시 엄정면 행정마을과 주동마을을 찾아 토사 제거 등 복구작업을 펼치고 있다. 사진=현대엘리베이터

[세계비즈=김진희 기자] 현대엘리베이터가 13일 집중 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충주시 수해 현장을 찾아 복구 활동에 나서는 한편, 충청북도와 충주시에 각 1억5000만원씩 총 3억원 상당의 재해구호물품을 기부한다.

 

이날 충주시 엄정면 행정마을과 주동마을을 찾은 현대엘리베이터 임직원들은 포크레인과 덤프 트럭을 동원해 산사태로 쓸려 내려온 토사와 쓰러진 수목을 제거했다. 

 

이번 호우로 충청북도에서는 농경지 2800㏊가 물에 잠기고 주택 829곳이 물에 잠겨 이재민과 일시 대피자 1500명이 발생했다. 특히 충주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송승봉 현대엘리베이터 대표이사는 “유래 없는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으신 충청북도와 충주시민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현대엘리베이터는 기업 시민으로서 지역 주민과 아픔을 함께 나누고, 빠른 시일 내에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엘리베이터는 2022년까지 충주 제5일반산업단지로 본사 이전을 추진 중이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