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그룹, 수해복구 성금 5억원 기탁

이미지=LS그룹

[세계비즈=김진희 기자] LS그룹(회장 구자열)이 12일, 집중호우 피해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5억원을 기탁했다.

 

LS의 기탁금은 안성시 등 집중호우 피해가 심각한 지역사회의 빠른 복구와 이재민 지원 등에 주로 사용된다.

 

그룹 관계자는 “기업 시민으로서 지역사회 어려움 극복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이례적인 폭우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이 위기를 극복하고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성금 기탁 외에도 계열사 별로 LS전선은 2017년부터 안양·동해·구미 등 전국의 20여개 전통시장에서 4년째 전기안전점검 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LS엠트론은 2013년부터 전국 각지에서 농기계를 무상으로 점검해주는 트랙터 점검 활동을 실시하는 등 LS는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지속적인 나눔 활동을 펼치고 있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