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RV, 도심 속 공유주택 ‘맹그로브’ 1호점 오픈

맹그로브 전경 사진 엠지알브이 제공

[세계비즈=박정환 기자]엠지알브이(대표 조강태)는 도심 속 1인 가구를 위한 코리빙 브랜드 ‘맹그로브(mangrove)’ 1호점을 오픈했다고 29일 밝혔다.

 

열대 지역 다양한 해양 생물의 서식지이자 지구 온난화를 막는 ‘맹그로브 나무’에서 이름을 따온 맹그로브는 ‘여러 라이프 스타일을 지닌 사람들이 조화롭게 살 수 있는 안식처’를 의미한다.

 

서울 종로구 숭인동에 자리한 맹그로브 1호점은 사회 초년생을 타깃으로 한다. 지하철 1호선과 6호선이 도보 10분 거리에 있으며 동대문운동장과 종로 등 서울 시내 주요 상업 지역과 가깝다. 월세와 관리비를 포함한 총 생활비 절감도 기대할 수 있다.

 

‘맹그로브 소셜클럽’이라는 커뮤니티 프로그램을 통해 입주자들에게 명상과 건강한 식단, 문화생활 및 교류의 기회도 제공한다. 매주, 매월, 매 시즌 정기적인 커뮤니티를 제공하며 입주자들은 참여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맹그로브 1호점에는 총 24가구가 입주할 수 있다. 1인 가구의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공유 공간과 1인 공간을 명확히 구분해 프라이버시를 높이는 한편 커뮤니티에 대한 자연스러운 노출을 고려했다.

 

맹그로브는 한 사람당 1개의 방을 쓰는 것이 원칙이다. 개인 공간에는 1인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해 디자인한 침대와 책상, 수납 가구는 물론 미니 냉장고와 세면대가 기본으로 제공된다.

 

방은 3가지 타입이 있다. 콤팩트 타입은 개인에게 각자의 방이 제공되고 ‘워터팟’이란 이름의 샤워실, 세면실, 화장실을 공유한다. 스튜디오 타입은 개인의 방에 샤워실과 화장실을 추가해 프라이버시를 높였다.

 

더블 스튜디오는 2개의 스튜디오 사이에 샤워실과 화장실, 세면실로 연결돼 두 사람이 하나의 워터팟을 공유, 교류할 수 있는 타입이다. 다인실에서 확보되기 어려운 독립성을 유지하면서 합리적 가격으로 사용할 수 있는 2인실이다.

 

맹그로브의 공유 공간은 △예약을 통해 혼자 사용할 수 있는 짐(GYM) △입주자가 24시간 원하는 시간에 내려와 머무를 수 있는 코워킹 카페 △서울의 풍경과 자연을 느낄 수 있는 루프탑 △북 큐레이션을 제공하는 라이브러리 △많은 인원이 동시에 조리하고 먹을 수 있는 공용 주방 △거실처럼 휴식을 취하거나 모여 이야기를 나누고 TV를 볼 수 있는 라운지 등이 있다. 창고 대여, 청소 전문 서비스 등 생활 밀착형 파트너십 제휴 할인도 제공한다.

 

맹그로브는 지난 15일부터 공간 투어가 진행되고 있으며, 투어 예약 및 입주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맹그로브 공식 홈페이지 또는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pjh121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