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충격에 1Q 상장사 순익 '반토막'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올해 1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코스피 상장기업 수익성에 큰 타격을 입혔다. 

 

19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가 12월 결산 코스피 상장사 592곳(금융업 등 제외)의 연결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1분기 매출이 495조2735억원으로 전년 동기(490조9851억원) 대비 0.9% 증가하는 데 그쳤다.

 

영업이익은 19조477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2%나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11조336억원으로 47.8% 급감하며 반 토막 났다. 이에 대표 수익성 지표인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3.9%)과 순이익률(2.2%)이 1년 전보다 각각 1.8%포인트, 2.1%포인트 떨어졌다.

 

국내 증시 ‘대장주’인 삼성전자를 제외하면 상장기업이 코로나19로 받은 충격은 더욱 여실히 드러난다. 삼성전자를 뺀 591곳의 연결 영업이익(13조299억원)과 당기순이익(6조1487억원) 감소율은 각각 41.0%, 61.8%에 달한다.

 

다수의 업종들도 타격을 받았다. 그중 서비스업종이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로 직격탄을 맞아 순이익 감소율이 75.7%에 달했다. 철강·금속업종(-58.0%), 유통업(-39.1%), 운수장비(-34.0%) 등도 급격한 수익 하락을 겪었다.

 

그나마 선방한 반도체가 속한 전기·전자 업종(-2.9%)은 상대적으로 양호한 실적을 유지했다.

 

반면 음식료품(156.3%)과 의약품(110.1%)은 전년 대비 두배 이상의 순이익을 거두며 코로나19 반사이익을 톡톡히 얻었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직접적인 타격을 받은 서비스·유통 부문이 부진했던 반면 비대면(언택트) 산업이나 생필품 관련 업종 등은 양호한 실적을 유지하면서 업종별로 실적이 차별화된 흐름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코스닥 상장사들은 코스피 상장사들보다 상대적으로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 거래소와 코스닥협회가 집계한 12월 결산 코스닥 법인 944개사의 연결기준 매출액은 47조215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7% 증가했다. 하지만 영업이익(1조7636억원)은 22.9%, 순이익(1조1369억원)은 35.2% 줄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