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리테일, ‘희망의 도토리 씨앗’ 봉사활동 진행

사진=BGF리테일

[세계비즈=유은정 기자] BGF리테일이 지난 4일 CU 가맹점주와 임직원을 대상으로 기획한 ‘희망의 도토리 나무 키우기’ 참가자 모집이 단시간 내에 종료됐다고 5일 밝혔다.

 

‘희망의 도토리 나무 키우기’는 BGF리테일이 무료로 제공하는 도토리나무 키트에 담긴 도토리를 집에서 키우는 나무심기 활동으로, 코로나19로 인해 다수가 모이는 환경보호 활동이 조심스러워진데 맞춰 온가족이 집에서 쉽고 재미있게 실천할 수 있는 언택트 방식으로 기획됐다. 

 

도토리나무 키트에는 노을공원에서 자라고 있는 상수리나무에서 수확해 건조를 거친 도토리들과 재배에 필요한 흙, 돌 등이 담겨있다. 도토리를 집에서 키우는 방법이 상세히 적혀있는 안내문과 도토리와 함께 집에서 기를 수 있는 상추, 토마토 등의 씨앗도 함께 구성했다. 

 

도토리를 키우는 방법은 간단하다. 폐 페트병이나 사용한 아이스컵에 키트 안에 담긴 돌과 흙을 넣고 도토리 2~3알을 심은 뒤 물을 흠뻑 주면 수 일 후 새싹을 만날 수 있다. 

 

이렇게 집에서 6개월 이상 자란 도토리는 향후 노을공원 나무자람터로 옮겨져 숲에 심길 묘목으로 자라게 된다. 숲에서 난 도토리를 안전하게 인큐베이팅해 숲으로 다시 돌려주는 것이다. 

 

이러한 취지와 언택트 활동 방식이 임직원과 가맹점주의 호응을 얻으면서 희망의 도토리 약 3000알이 지원자 모집 시작 5시간 만에 모두 소진됐다. BGF리테일은 미처 선착순 인원 내에 신청하지 못한 가맹점주의 요청이 쇄도함에 따라 2차 진행을 검토하고 있다. 

 

BGF리테일은 신청자들이 도토리에 꾸준한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도토리 새싹과 가족사진 찍기 △도토리 이름 짓기 공모전 △도토리 자랑대회 등 도토리의 성장 주기에 맞춘 이벤트를 순차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식목행사가 대부분 취소된 가운데 건조한 날씨로 인한 산불이 곳곳에서 발생하면서 나무심기에 대한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생활 속 거리두기를 유지하면서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일상 속 힐링이 될 수 있는 일석삼조의 활동들을 지속적으로 기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viayou@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