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무제한 유동성 공급…한국판 양적완화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안재성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금융시장 불안 해소와 실물경제 타격 해소를 위해 한국은행이 사상 최초로 현금 무제한 공급에 나섰다. 

 

한은은 26일 이주열 총재 주재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한국은행의 공개시장운영규정과 금융기관대출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주 재용은 환매조건부채권(RP) 무제한 매입과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 및 대상증권 확대다.

 

이에 따라 한은은 올해 4월부터 6월말까지 매주 1회씩 한도 없는 전액공급방식의 RP 매입을 실행할 예정이다. 금리는 기준금리(0.75%)에 0.1%포인트를 가산한 0.85%가 상한이며, 입찰시마다 모집금리를 공고한다.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은 기존 17개 은행과 5개 증권사로 한정돼 있었으나 이번에 통화안정증권 및 증권단순매매 대상 7개 증권사와 국고채전문딜러 4개 증권사를 추가했다.

 

RP 매매 대상증권에는 8개 공공기관 특수채(한국전력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수자원공사,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를 추가했다. 대출 적격담보증권에도 이들 공공기관 특수채와 은행채까지 넣었다. 

 

한은은 이를 통해 최대한 많은 유동성을 시장에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한은은 지난 16일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인 0.75%까지 내렸지만, 되레 채권금리가 오르는 등 시장에 ‘돈맥경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어 비상대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seilen7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