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2주 연속 팔던 삼성전자 다시 순매수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전경.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제공

 

[전경우 기자] 삼성전자 주식을 팔아치우던 외국인 투자자들이 2주만인 24일 순매수로 돌아섰다.

 이날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삼성전자로 순매수 금액은 1303억원에 달했다.

이달 5일부터 지난 23일까지 삼성전자 주식을 4조4155억원가량 순매도했던 외국인이 14거래일 만에 다시 삼성전자를 순매수한 것이다.

 반대로 그동안 외국인들이 매각하는 삼성전자 물량을 지속해서 매수했던 개인투자자들은 이날 삼성전자 주식 2797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이날 SK하이닉스 주식도 332억원가량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23일까지 무려 21거래일 동안 SK하이닉스 주식 1조5465억원을 누적 순매도하다 이날 순매수로 돌아섰다. 이날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주가는 외국인 매수세 등에 힘입어 각각 10.47%, 13.40% 급등 마감했다.

한편 이날 코스피가 8.6% 뛰어올라 1600선을 회복함에 따라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은 1천83조695억원으로 85조2450억원 급증하면서 1000조원 선을 다시 회복했다.

 코스닥지수도 8.26% 급등한 영향으로 코스닥 시총은 전날(162조5630억원)보다13조3580억원 늘어난 175조9210원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이날 하루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을 합쳐 시가총액 총 98조603억원이 불어났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외국인이 정보기술(IT) 업종에서 매수 우위 흐름을 보이긴 했으나 이런 흐름이 계속 이어질지는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면서 "추세 전환을 위해서는 일단 뉴욕증시가 안정되는 모습을 확인해야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kwjun@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