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코로나19 우려 지속에 혼조 마감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2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23.77포인트(0.46%) 하락한 2만6957.5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1.82포인트(0.38%) 내린 3116.39에 장을 마쳤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16포인트(0.17%) 상승한 8980.77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계속 촉각을 곤두세웠다. 중국은 코로나19 확산이 둔화했지만, 세계 각지에서 확진 사례가 쏟아지면서 팬데믹(세계적 유행병) 공포가 지속했다.

 

남미 최초로 브라질에서 확진자가 나왔고, 스페인에서는 카나리제도 테네리페섬의 한 호텔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투숙객 등 약 1000명이 격리조치 되는 등 불안을 자극하는 소식이 이어졌다.

 

주요 지수는 전일까지 이틀 폭락한 데 대한 되돌림으로 장 초반 비교적 큰 폭 오르기도 했지만, 이내 반락했다. 다우지수는 장중 한때 460포인트 이상 올랐던 데서 190포인트 하락세로 전환하는 등 여전히 불안정했다.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이어진 점은 투자 심리를 더욱 위축시켰다.

 

이날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3월 25bp 기준 금리인하 가능성을 36.5% 반영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