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3월부터 '임금 70% 보장' 유급휴직 시행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제주항공이 당초 예고했던 무급 휴직 대신 임금의 70%를 보장하는 유급 휴직으로 변경해 시행키로 했다.

 

2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다음달부터 희망자를 대상으로 신청받기로 한 무급 휴가·휴직을 취소했다. 대신 다음달부터 6월까지 최대 4개월간 희망자에 한해 유급 휴직 제도를 진행하고, 이 기간 70%의 임금을 보장하기로 했다.

 

희망자에 한해 해당 기간에 근로시간 단축(하루 4시간), 주당 근로일 단축(2∼4일 근무) 등도 신청할 수 있으며 이 역시 유급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앞서 제주항공은 12일 위기경영체제 돌입을 선언하고 경영진이 먼저 임금의 30% 이상을 반납하기로 했다.

 

반면 제주항공이 인수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이스타항공의 경우 고객 환불 급증과 매출 급감으로 인해 자금운용에 큰 어려움을 겪으며 추가 자구책을 내놓고 있다. 이스타항공은 이날 지급할 예정이었던 임직원의 2월 급여를 40%만 지급하기로 했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사내 게시판에 "최소한의 회사 운영을 유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연말정산 정산금을 포함한 나머지 급여는 추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인수는 이번주 내로 전환기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