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부채 사상 첫 1600조 돌파…증가율은 다소 둔화

출처=한국은행

[세계비즈=임정빈 선임기자] 지난해 가계부채가 사상 처음으로 1600조원을 돌파했다.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4/4분기말 가계신용'에 따르면 지난해 4/4분기 가계신용 잔액은 전분기말 대비 4.1%(27조6000억원) 늘어난 1600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한은은 "4/4분기 가계신용 증가율이 전분기(3.9%)대비 소폭 상승했다"며 "지난 2016년 4/4분기(11.6%) 이후 11분기 연속 둔화세가 금분기 들어 다소 주춤해졌다"고 밝혔다.

 

하지만 4/4분기중 증가규모는 27조6000억원으로 전분기(+15조8000억원) 및 전년동기(22조8000억원) 대비 증가폭이 확대됐다.

 

2019년 연중으로는 증가규모(63조4000억원) 및 증가율(4.1%) 모두 2016년 이후 둔화세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신용을 세부적으로 보면 가계대출 잔액은 1504조4000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23조원, 판매신용 잔액은 95조7000억원으로 4조6000억원씩 각각 증가했다.

 

같은 기간 가계대출을 보면 예금은행은 전분기말 대비 대비 17조원,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5000억원, 기타금융기관 등은 5조5000억원씩 각각 늘어났다,.

 

예금은행은 기타대출의 증가폭은 확대되었으나 주택담보대출의 증가규모가 축소되면서 전분기에 비해 대출 증가폭이 1조7000억원 축소됐다.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주택담보대출의 감소폭이 전분기 수준을 유지한 가운데 기타대출의 증가폭이 확대되면서 5000억원 늘어났다.

 

기타금융기관 등의 주택담보대출 및 기타대출이 모두 늘어나면서 전분기 –3조3000억원에서 5조5000억원으로 대폭 증가했다. 이는 주택금융공사의 정책모기지론 양수액 증가 등에 기인했다.

 

한편 판매신용은 여신전문회사를 중심으로 전분기에 비해 증가폭이 확대(+2조4000억원→+4조6000억원)된 것으로 나타났다.

 

jblim@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