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페이, 설 연휴 첫날부터 불통…사용자들 불편

2시간 가량 스마트폰만 들고 나갔던 이용자들 발만 동동

삼성페이 로고

 [한준호 기자] 삼성전자 스마트폰 간편결제 서비스 ‘삼성페이’에 등록된 일부 카드에 결제 오류가 발생했다. 특히 설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에 벌어진 일이라 사용자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이날 오전 10시 40분경부터 2시간가량 삼성페이 롯데카드, 신한카드 등 일부 카드에서 결제를 시도했을 때 ‘준비중’ 화면이 다음으로 넘어가지 않는 현상이 나타났다.

 

 ‘삼성페이’ 사용자들은 대부분 스마트폰만 들고 다니기 때문에 지갑 없이 나갔다가 구매할 물품을 사지 못하는 불편을 겪어 분통을 터뜨리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당일 낮 12시 30분 공지를 통해 “삼성페이 내 일부 금융사 생체인증이 불가능했다”며 “KICA(한국정보인증)사 생체인증 서버의 오류가 해결돼 현재 정상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tongil77@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