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국내 두 번째 환자 발생…우한서 입국한 55세 한국 남성

양성 반응에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 실시 중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서 질병관리본부 국립검역소 직원들이 열화상 카메라로 승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준호 기자]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 환자가 두 번째로 발생해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며칠 전 중국 우한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55세 한국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여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이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하던 중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목감기 증상으로 19일께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다. 이후 우한에서 출발해 상하이를 경유해서 22일 저녁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하던 중 검역 과정에서 발열과 인후통이 확인돼 능동감시를 받았다.

 

 지난 23일 이 환자는 보건소 선별 진료를 통해 검사한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확진됐다.

 

 앞서 지난 19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중국 국적의 여성(35)이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공항서 격리검사를 받았다.

 

이 환자는 국가 지정 격리병상(인천의료원)에서 치료받고 있으며 상태는 양호하다.

 

 또한 23일 추가된 4명을 포함해 국내에서 우한 폐렴 유증상자로 분류된 25명 전원도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명돼 격리에서 해제됐다.

 

 보건소의 능동감시를 받는 밀접접촉자는 모두 31명인데 특이사항은 없다.

 

 행정안전부는 최근 온 국민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예방을 위해 손 씻기, 기침 예절, 마스크 착용 등 수칙 준수를 당부했으며 발열과 함께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면 1339 또는 보건소로 상당하도록 하는 내용의 문자를 발송하는 등 적극 대처에 나섰다. 

 

 tongil77@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