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우리銀 대상 'DLF 제재심' 30일 결정 전망

게티이미지뱅크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금융감독원이 22일 오후 2시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관련한 제재심의위원회를 지난 16일에 이어 개최했다.

 

이는 지난 1차 제재심에서 하나은행에 대한 심의가 예상보다 길어지면서 우리은행이 대심을 마무리하지 못한 때문이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지난 16일에 이어 이날 다시 출석해 변론을 폈다. 

 

오는 3월 열리는 우리금융지주 주주총회에서 손 회장의 연임이 사실상 확정된 상태다. 주총 이전에 중징계가 확정되면 연임이 어려워진다는 점에서 손 회장은 징계 수위를 낮추기 위해 총력전을 펼 것으로 예상된다. 1차 제재심에 이어 내부통제 부실에 따른 경영진 제재 문제를 놓고 금감원과 은행 측의 치열한 공방이 펼쳐졌다. 

 

이날 제재심 후 9명의 제재심 위원들은 우리·하나은행과 손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DLF 판매 당시 하나은행장) 등의 제재 수위를 정하는 심의에 돌입하게 된다.

 

기관과 경영진에 대한 제재 수위 확정은 30일 예정된 제재심에서 확정될 가능성이 크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