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中 ‘우한 폐렴’ 공포에 하락세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안재성 기자]2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0.52% 내린 2만9196.04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27% 하락한 3320.79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0.19% 떨어진 9370.81을 각각 기록했다. 

 

미국 경제 지표는 호조세이나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투자심리에 찬물을 끼얹었다. 

 

다우지수는 최근 6거래일만에 첫 하락세를 보였다. S&P500 지수와 나스닥지수도 4거래일만에 내림세로 돌아섰다. 

 

중국에서 우한 폐렴이 확산하는 가운데 중국 최대 황금 연휴인 춘제(春節·중국의 설)를 맞아 수억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돼 중국 전역에 비상이 걸렸다. 

 

2002~2003년 세계 경제를 강타한 제2의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가 되는 것 아니냐는 공포도 번지고 있다. 

 

특히 미국에서도 우한 폐렴 환자가 첫 발생해 장중 다우지수는 200포인트 이상 급락하기도 했다. 

 

미국과 중국의 2단계 무역합의에 대한 우려도 증시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중국과의 2단계 무역협상과 관련해 "기존 관세를 모두 없애는 '빅뱅'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혀 시장의 불안감을 높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유럽연합(EU)과 무역합의가 타결되지 않으면 유럽산 자동차에 대한 수입 관세 부과에 대해 매우 진지해질 것이라고 말하는 등 위협 기조를 이어갔다. 

 

이날 업종별로는 우한 폐렴 우려에 여행, 카지노, 게임주 등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주가 과열 부담 속에 악재들이 매도를 자극했다고 분석했다. 

 

슈왑센터의 랜디 프레드릭 트레이딩·선물 매니징 디렉터는 "중국에서 폐렴이 확산한 것과 함께 이 폐렴이 미국 국내 이슈까지 될 수도 있다는 인식에 큰 영향을 받았다"며 "시장이 사상 최고치에 근접하면 어떤 악재에도 취약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이런 충격은 강세장에서는 특히 단기간에 소멸되는 경향이 있다”고 진단했다. 

 

seilen7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