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증권사, '유튜브'로 소통 확대…투자자 보호는 '미흡'

유튜브 동영상, 금투협 심의받지 않아…선행 매매 우려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증권사들이 유튜브 플랫폼을 통해 국내·외 증시 분석뿐만 아니라 CES(국제가전제품박람회) 등 주요행사 정보 등을 전달하고 있지만, 투자자 보호는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유튜브 동영상은 금융투자협회의 승인을 받을 필요가 없다는 점이 문제시된다. 소비자에게 종목 추천 전 애널리스트 등 동영상 관계자들의 선행 매매도 우려되고 있다. 

 

2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KB증권, NH투자증권, 대신증권, 신한금융투자, 키움증권 등 국내 주요 증권사들은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는 유튜브 공식 채널을 통해 자사 소속 애널리스트가 '산업을 보는 눈'이라는 투자 정보를 고객들에게 전달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유튜브 채널 '뱅키스 한국투자증권'을 운영하고 있다. 이 채널에는 증시 전문가들이 출연해 주식 및 투자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KB증권은 '지.키.세 시즌2', '2020년 연간전망', '금융훈민정음', '지식비타민', '생생리서치' 등의 섹션을 통해 투자 정보를 투자자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NH투자증권은 ▲매일 보는 주식시황 ▲투자단축KEY ▲투자 Log ▲주식포텐 ▲종목사이렌 등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대신증권은 대신튜브를 운영하고 있으며 2020년 글로벌 유망종목, 고배당 우량주 추천, 외국인과 기관이 많이 사는 종목 등에 대해 동영상 콘텐츠를 제작, 투자자들에게 정보를 전달한다.

 

키움증권은 온라인 증권방송 '채널K'를 통해 고객의 궁금증을 직접 듣고 이야기를 나누며 해결책을 제시하고 있다. 서상영 연구원의 시장 분석 동영상을 통해 투자자들에게 투자전략과 증시 상황을 분석해 알려주기도 한다.

 

삼성증권은 지난 7일 미국 CES 현장에 파견된 자사의 IT, 자동차, 2차전지 애널리스트들이 자사의 유튜브 생방송 '삼성증권 Live(라이브)'에 출연해 실시간으로 현장소식을 알리기도 했다.

사진=키움증권 유튜브 캡처

그러나 소비자들에게 노출되는 투자 정보 동영상이 많아지고 있는데 비해 관리감독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나온다. 

 

특히 증권사에서 제작 및 배포하는 영상은 투자 광고로 분류돼 금융투자협회의 심사를 받아야 하지만, 유튜브 동영상의 경우 투자 광고로 분류되지 않아 심의를 받을 필요가 없는 점이 문제시된다. 사실상 감독 사각지대인 셈이다. 

 

또 동영상 제작을 하는 관계자들이 선행 매매를 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때문에 증권사들이 제공하는 영상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최근에는 애널리스트들이 유튜브 방송을 통해 투자자들에게 종목 추천을 하고 있다"며 "투자자를 보호할 수 있는 장치 마련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고 있지만 관련 법규가 미비해 심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증권사들의 유튜브 내용은 일반적으로 증권사보고서 내용을 기반으로 제작되기에 안심할 수 있다는 반론도 존재한다. 일반 유튜버가 제작한 내용이 오히려 더 위험하다는 지적이다. 

 

정민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증권사들이 운영하는 유튜브는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이 주로 하는 방송이라 보고서에서 크게 벗어나는 내용은 없다"며 "결국 투자는 개인이 판단하는 것이므로 내용을 전달하는 애널리스트들의 투자정보는 보고서처럼 적극 활용해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오히려 일반 유튜버들이 제작하는 증권 관련 동영상이 더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