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그룹, CU가맹점주와 함께 사랑의 연탄 봉사활동 진행

지난 21일 BGF그룹 임직원과 CU가맹점주 및 가족 등 총 60여 명이 서울 개포동 구룡마을에서 ‘BGF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을 진행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BGF그룹

[세계비즈=유은정 기자] BGF그룹이 지난 21일 임직원과 CU가맹점주 및 가족 등 총 6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서울 개포동 구룡마을에서 ‘BGF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구룡마을은 현재 서울 강남에 남은 마지막 판자촌이다. 1970~80년대 올림픽 등으로 인한 개포동 일대의 재개발에 밀려 집을 잃은 철거민들이 모여 형성된 집단촌락으로 현재 약 700여 세대가 살고 있다.

 

BGF그룹은 본격적인 한파가 시작되는 12월 말 대부분 고령층인 구룡마을 주민들의 겨울나기를 돕기 위해 각 집을 방문하며 총 2500여 장의 연탄을 배달했다.

 

이처럼 CU는 가맹점주와 본부가 함께 힘을 모아 안전 벽화 그리기, 도시숲 만들기, 해양쓰레기 수거 등 각 지역의 특색과 필요에 맞는 지역 밀착형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CU의 영진오피스점 장지현 점주는 “여러 지역에서 자발적으로 모인 점주님들과 함께 정기적으로 모여 봉사활동을 하면서 끈끈한 유대감을 쌓을 수 있었다”며 “특히 편의점 운영이라는 본업을 기반으로 가족과 함께 보다 더 가치 있는 활동을 할 수 있어 매우 뿌듯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viayou@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