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미·중 관세철폐 합의 소식에 상승

사진=연합뉴스

[세계파이낸스=주형연 기자] 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07.95포인트(0.76%) 상승한 2만7700.51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6.67포인트(0.54%) 오른 3093.4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5.66포인트(0.66%) 상승한 8466.29에 거래됐다.

 

전일 미·중 정상회담이 12월로 연기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오며 시장이 다소 불안했지만, 양국이 기존 관세를 철폐할 것이란 기대가 강화되면서 투자 심리가 되살아났다.

 

중국 상무부는 미국과 무역 협상 진전에 따라 점진적으로 상대국에 부과 중인 고율 관세를 취소하기로 원칙적인 합의를 했다고 밝혔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 2주간 중미 쌍방협상 대표들은 각자의 관심사를 적절히 해결하기 위해 진지하고 건설적인 토론을 했다"며 "양측은 협상 진전에 따라 단계적으로 고율 관세를 취소하기로 동의했다"고 말했다.

 

주요 기업의 실적과 이날 발표된 미국의 경제지표도 양호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전주보다 8000명 줄어든 21만1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25bp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6.6% 반영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