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인 국민은행장 연임 성공…임기 1년 연장

허인 KB국민은행장. 사진=KB국민은행

 

[세계파이낸스=장영일 기자] 허인 KB국민은행장의 연임이 7일 확정됐다.

 

KB국민은행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허인 은행장의 재선임 안건을 원안대로 가결했다고 밝혔다. 허 행장의 임기는 2020년 11월20일까지, 1년 연장됐다.

 

KB국민은행 은행장후보추천위원회(행추위)는 "후보자는 지난 2년간 국민은행을 성공적으로 이끌었고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건전성과 수익성을 고르게 성장시키는 등 탁월한 역량을 인정받았다"고 추천 이유를 밝혔다.

 

행추위는 특히 허 행장이 주도적으로 추진한 '디지털 전환'과 '가상이동통신망사업자(MVNO·알뜰폰) 진출' 사업에 대해 "KB의 미래를 밝히는 진정한 혁신을 이끌었다"고 높이 평가했다.

 

허 행장은 2017년 11월 KB금융의 지주 회장과 은행장이 분리된 후 첫 행장으로 취임했다.

 

그는 1988년 장기신용은행에 입사한 뒤 2001년 국민은행과 주택은행 통합 과정에서 전산통합추진 태스크포스(TF) 기업금융부문 팀장으로 활동했다. 이어 대기업부 부장, 여신심사본부 상무, 경영기획그룹 전무, 영업그룹 부행장 등 영업과 경영 일선을 두루 경험했다.

 

취임 후에는 줄곧 디지털 전환을 강조해왔다. '고객과 직원 중심의 역동적이고 혁신적인 디지털 KB'를 전략 방향을 제시했다.

 

jyi7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