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강희석 대표이사 선임…첫 외부인사 영입

철저한 성과∙능력주의 중점 둔 임원인사 단행

강희석 이마트 신임 대표. 사진=이마트

[세계파이낸스=유은정 기자] 신세계그룹이 이마트 부문에 대한 2020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우선 이마트 대표이사로 베인앤드컴퍼니 소비재∙유통 부문 파트너 출신인 강희석(사진) 대표를 신규 영입했다. 배인앤드컴퍼니는 미국에 본사를 둔 세계적인 경영컨설팅 회사다. 

 

신임 강 대표는 1993년 행정고시에 합격해 1994∼2005년 농림수산식품부에서 일한 공무원 출신이다. 이후 2005년 베인앤드컴퍼니로 옮겨 활동을 시작했다. 

 

10여년간 이마트의 컨설팅 업무를 맡아 이마트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마트가 외부인사를 대표로 영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신세계조선호텔 대표이사에는 전략실 관리총괄 한채양 부사장이 내정됐다. 신세계아이앤씨 손정현 상무는 부사장보로 승진했다.

 

신세계그룹은 매년 12월 초 임원인사를 실시했으나 올해는 예외적으로 이마트 부문을 먼저 시행했다.

 

이번 인사의 특징은 기존의 고정관념을 벗어나 젊고 실력 있는 인재를 과감히 기용했으며 철저한 검증을 통해 성과∙능력주의 인사를 더욱 강화했다는 점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이번 임원 인사와 조직 개편을 통해 조직 내 강력한 변화와 혁신이 추진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이마트의 경우 상품 전문성 강화를 위해 기존 상품본부를 그로서리 본부와 비식품 본부로 이원화하는 한편 신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선식품담당 역시 신선1담당과 신선2담당으로 재편했다.

 

현장 영업력 극대화를 위해 고객서비스본부를 판매본부로 변경해 조직의 역할을 명확히 하고 효율적인 업무 추진을 위해 4개의 판매담당을 신설했다.

 

또 소싱사업 확장을 위해, 해외소싱담당 기능을 Traders본부와 통합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했다.

 

신세계조선호텔은 운영담당을 신설해 서울과 부산 호텔 등 개별 사업장을 통합  운영한다.

 

이마트에브리데이는 개발물류담당을 신설하였고, SSG.COM은 상품과 플랫폼 조직을 보강해 전문성을 강화했다.

 

신세계그룹은 "성과주의-능력주의 인사 원칙에 따라 인재를 철저히 검증하여 중용했으며, 과감한 변화와 혁신을 추진했다"며 이번 인사의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신세계그룹은 백화점부문 및 전략실에 대한 정기인사는 예년과 같이 12월 초에  단행할 계획이다.

 

viayou@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