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부정채용' 혐의 이석채 1심 선고 연기

검찰, 추가증거 제출 요청으로 연기

사진=연합뉴스

[세계파이낸스=유은정 기자] 유력 인사의 친인척들을 부정 채용한 혐의로 기소돼 오는 10일로 1심 판결이 예정됐던 이석채 전 KT 회장의 선고가 미뤄졌다.

 

서울남부지법은 형사13부(신혁재 부장판사)가 심리하는 이 사건의 변론이 재개됐다고 7일 밝혔다.

 

검찰이 증거를 추가로 제출하고 변론 재개를 요청해 선고가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올 초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딸의 KT 부정채용 의혹이 불거지고 시민단체 등을 통해 고발이 접수된 이후 수사에 착수해 지난 2012년 상∙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 등에서 유력인사 친인척 부정채용이 이뤄진 사례 12건을 확인했다.

 

이 전 회장은 이 가운데 11명의 부정 채용을 지시·승인한 혐의(업무방해)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이 전 회장에게 징역 4년을 구형한 상태다.

 

viayou@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