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매출 30억 미만 온라인사업자에 2%대 대출

최대 1억원까지 대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파이낸스=유은정 기자] 서울과 경기 지역의 영세 온라인 사업자는 오는 14일부터 최대 1억원의 사업 자금을 연 2%대 금리로 빌릴 수 있다.

 

금융위원회는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 서울∙경기신용보증재단과 이러한 내용의 '영세 온라인 사업자 특별보증 지원' 협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해당 지역의 영세 온라인 사업자는 은행에서 1억원 한도(기존 보증부대출이 있는 경우 포함)로 5년까지 특별 보증부대출을 받을 수 있다.

 

금리가 연 2.5% 안팎(2.33~2.84%)으로 일반 보증부대출(2.95~3.98%)보다 낮다. 보증비율도 95~100%로 일반보증(85%)보다 높고, 보증료율은 0.8%로 0.2%포인트 낮췄다.

 

이에 따라 오는 14일부터 두 지역보증재단에서 신청∙상담하면 심사와 보증서를 발급받아 국민∙신한∙우리∙하나∙한국씨티∙SC∙농협은행에서 대출이 실행된다.

 

PG(전자지급결제대행회사)사의 결제대행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연매출이 30억원 미만이면 이번 특별 보증부대출을 신청할 수 있다. 또한 영업을 시작한 지 3개월이 지나고 대표자의 개인신용등급이 8등급 이상이어야 한다.

 

viayou@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