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사내등기이사에서 물러날 듯

재계, "부회장으로 총수 역할은 계속할 것" 전망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세계파이낸스=김민지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사내 등기이사에서 물러날 전망이다. 

 

6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의 임기가 만료되는 오는 26일까지 이사회나 임시 주주총회를 열지 않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이 부회장이 삼성전자 사내이사 임기를 연장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 부회장은 2016년 9월12일 이사회를 거쳐 45일 뒤인 10월27일 임시 주총을 통해 사내이사로 선임됐는데 상법상 이사 임기는 3년을 초과할 수 없기 때문에 이 부회장의 임기는 오는 26일로 만료된다. 

 

이 부회장은 사내이사에서 물러나더라도 그 자리를 채우지 않고 부회장직을 계속 수행하며 신사업 발굴과 대규모 투자 결정, 미래 먹거리 육성 등에 집중해 현재의 위기상황을 극복해 나갈 전망이다.

 

한편 이 부회장은 25일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첫 공판을 앞두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연임하지 않더라도 기업 가치를 제고하기 위해 총수의 역할은 이어가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고 전했다.

 

minji@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