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욱 공정위원장 "시장의 갑질·반칙 용납 안해"

[세계파이낸스=유은정 기자] 조성욱(사진) 신임 공정거래위원장이 갑을관계에서 발생하는 불공정 행위와 대기업 일감 몰아주기 등 시장의 반칙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조 위원장은 10일 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앞으로 주요 4개 과제에 중점을 두고 정책을 추진하려 한다"며 이처럼 말했다.

 

조 위원장이 제시한 4대 과제는 △갑을관계 문제 개선 △대기업 일감 몰아주기 시정 △혁신 시장생태계 조성 △소비자 보호 등이다.

 

우선 그는 갑을관계 문제 타파를 위해 부당 단가 인하, 기술유용 등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불공정 행위를 철저하게 감시하고 제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일감 몰아주기를 시정하고 대·중소기업 간 유기적 상생협력체계를 구축해 시장 생태계가 더욱 진화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조 위원장은 혁신 시장생태계 조성과 관련, "이 산업은 동태적 변화가 큰 시장이므로 혁신적 경제활동이 저해되지 않도록 균형 잡힌 시각에서 신중하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조 위원장은 소비자 분야에 대해선 "최근 소비자의 안전 및 건강과 관련해 국민들의 우려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과거의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viayou@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