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GRS, 중증장애 아동 지원 나선다

지난 3일 성남시 분당구 보바스기념병원에서 열린 '중증장애아동 의료지원을 위한 협약식'에서 권순용 보바스어린이의원 원장(왼쪽부터), 남익우 롯데GRS 대표이사,  김호현 홀트아동복지회 회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롯데GRS

[세계파이낸스=유은정 기자] 글로벌 외식기업 롯데GRS가 늘푸른의료재단, 홀트아동복지회와 함께 지난 3일 성남시 분당구 보바스기념병원에서 '중증장애아동 의료지원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롯데GRS 남익우 대표이사, 보바스어린이의원 권순용 원장, 홀트아동복지회 김호현 회장 외 다수의 관계자가 참여했다.

 

이번 중증 장애 아동 의료지원 사업은 홀트아동복지회 산하 시설을 이용하는 장애 아동을 대상으로 한 방문진료, 재활 치료, 보톡스 치료 및 보조기 등을 지원하는 사회 공헌 사업으로 롯데GRS가 모금 및 후원을 맡는다. 홀트아동복지회는 기금 운영 및 지원 대상자 선정을, 늘푸른의료재단 보바스어린이의원은 방문 진료와 치료 등의 의료 지원을 담당한다. 

 

롯데GRS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중증장애아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더욱 늘어나 이들을 위한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viayou@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