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백신 ‘빅3’, "30兆 글로벌 시장 뚫는다"

SK바이오사이언스, 글로벌 기업과 차세대 폐렴구균백신 공동개발
GC녹십자, 백신사업 영향력 강화…‘몸집 키우기’ 본격화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파이낸스=김민지 기자] GC녹십자와 SK, LG화학 등 국내 백신 ‘빅3’ 업체가 백신 의약품의 국산화를 통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서고 있다. 

 

현재 전세계 백신 시장은 30조원 규모로 추산되며 한국 백신 시장은 6000억원이다.

 

이 중 폐렴구균 백신 시장은 2016년 미국, 일본 및 5개 주요 EU 국가에서만 약 5조2000억원의 규모에 이르고 있다. 이 시장은 오는 2025년까지 약 7조1000억원대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12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SK바이오사이언스와 LG화학, GC녹십자 등은 세계 백신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사노피 파스퇴르와 공동으로 개발 중인 차세대 폐렴구균백신이 미국 FDA(식품의약품안전국)의 임상시험계획 승인을 통과하고, 임상 1상에 들어갔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해 7월 SK케미칼에서 분사해 신설된 백신 전문기업이다. 

 

세계 최초로 개발한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4가’와 세계 두번째 대상포진백신 ‘스카이조스터’, 국내에서 두 번째로 개발한 수두백신 ‘스카이바리셀라’ 등의 자체 개발 백신을 보유하고 있다. 

 

이에 앞서 SK바이오사이언스의 모기업인 SK케미칼은 지난 2014년 글로벌 백신 전문 기업인 사노피 파스퇴르와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목표로 차세대 폐렴구균 백신의 공동 개발 및 판매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기존 계약에 따라 사노피 파스퇴르는 향후 허가, 마케팅을 포함한 전반의 폐렴구균백신 개발 과정을 SK바이오사이언스와 협력하게 된다.

 

LG화학은 피디씨 라인 파마(이하 피디씨 라인)가 진행하고 있는 임상 1상·2a상 단계의 비소세포폐암 항암백신 과제를 도입해 아시아 지역 개발 및 상업화를 진행한다. 

 

항암백신은 면역신호를 전달하는 세포에 특정 암 항원을 인식시켜 면역세포의 활성화를 유도하는 면역 기반 항암 치료제다. 

 

피디씨 라인은 지난 2014년 프랑스 혈액 은행에서 분사 후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특정 유형의 수지상세포를 활용한 항암백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LG화학은 이번 계약에 따라 피디씨 라인이 개발하고 있는 물질의 국내 개발 및 판권을 획득했다. 앞으로 사업적 판단에 따라 중국, 일본 등 아시아 전 지역으로 권리 지역을 확장할 수 있는 옵션도 확보했다. 

 

회사 측은 "암 환자의 완치 가능성을 높이는 세포기반 면역항암 분야 신약 개발에 연구·개발(R&D)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면서 "차세대 기술을 적용한 혁신적인 항암백신을 개발해 암 환자들의 치료 기회를 넓혀갈 것"이라고 말했다.

 

 

GC녹십자도 올 들어 백신사업을 강화하며 몸집 키우기에 나서고 있다.  

 

GC녹십자는 지난 4월 대규모 독감백신 입찰을 따냈다. 

 

GC녹십자는 세계보건기구 산하 범미보건기구(PAHO)의 2019년 남반구 의약품 입찰에서 3570만 달러(약 403억원) 규모의 독감백신을 수주했다. 이는 지난해 남반구 지역으로의 수출보다 55% 증가한 규모다. 

 

GC녹십자는 지난 2017년 독감백신의 누적 수출액이 2억 달러를 돌파한 데 이어 6년째 PAHO 독감백신 입찰 부문 점유율 1위 자리를 수성했다. 

 

이보다 앞서 GC녹십자의 첫 ‘프리미엄 백신’은 미국에서 임상 시험에 들어갔다. 

 

GC녹십자가 미국에 설립한 자회사 ‘큐레보’는 미국 FDA으로부터 대상포진 백신 ‘CRV-101’의 임상 1상 계획을 승인 받았다.  

 

‘CRV-101’는 기존 제품보다 진일보한 차세대 대상포진 백신으로, 기초 백신에 집중하던 GC녹십자의 첫 프리미엄 백신 개발 과제다.  

 

GC녹십자는 이 백신을 글로벌 품목으로 키우기 위해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인 미국에 자회사 큐레보를 세워 현지 임상개발에 집중하게 했다. 미국에서 의약품 허가를 받으면 안전성과 효능을 인정하는 국가가 많아 해외 시장 확장을 앞당길 수 있다.  

 

minji@segye.co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