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2분기 영업손실 299억…창사 이래 첫 적자

[세계파이낸스=유은정 기자] 이마트는 2분기 연결 영업손실이 299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적자 전환했다고 9일 공시했다. 이마트가 적자를 기록한 것은 2011년 신세계로부터 법인이 분리된 이후 처음이다.

 

2분기 매출은 4조5810억원으로 14.8% 증가하고 당기순손실은 266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정부 세제개편 등의 영향으로 2분기에 내야 하는 종합부동산세가 큰 폭으로 늘어나면서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이마트는 "2분기가 전통적인 비수기일 뿐 아니라 전반적인 대형마트 업황 부진과 전자상거래 업체의 저가 공세, SSG닷컴 등 일부 자회사의 실적 부진 등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적자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viayou@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