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내정자 "금융소비자·금융서비스·금융산업발전 조화 역점"

은성수 금융위원장 내정자

 

[세계파이낸스 오현승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내정자는 9일 "금융소비자보호와 금융서비스, 금융산업 발전의 균형 잡힌 토대 위에서 금융혁신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은성수 내정자는 이날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 본점에서 열린 금융위원장 후보자 지명 소감 발표에서 이 같이 말했다. 청와대는 이날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을 새 금융위원장에 내정했다.

 

그는 자신의 국제금융 경력에 비해 국내 금융정책 분야가 취약한 게 아니냐는 우려를 일축했다. 은 내정자는 과거 유엔무역개발회의, 기획재정부 국제경제관리관, 세계은행 상임이사 등을 역임한 바 있다.

 

그는 "국내금융과 관련한 경험이 많지 않은 건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국제금융과 국내금융이 별개가 아니다. 과거 여러 금융 문제를 협의해 슬기롭게 이겨냈던 경험이 있다"고 자신했다. 은 내정자는 이어 금융위 내 여러 전문가들과 잘 상의해서 금융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대응 방안을 묻는 질문에 은 내정자는 "금융위는 기업인 분들이 금융분야에서 어려움 없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위와 금융감독원 간 관계 설정과 관련해선, "양 기관이 정책적 조화를 이루도록 협조를 통해 정책을 통한 금융편익이 소비자들에게 돌아가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금융회사들과의 소통도 강조했다. 은 내정자는 "국내 은행장들과는 수출입은행장으로서 정기적인 은행장 간담회 통해 잘 알고 있는 데다, 한국투자공사(KIC )사장 역임 시 자본시장 최고경영자(CEO)들과도 관계를 잘 맺어다"며 "금융권 협회장 및 CEO들과 소통하는 데엔 아무 문제 없을 것이라생각한다"고 말했다. 

 

은 내정자는 1961년생으로 전북 군산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나왔다. 행정고시 27회 출신으로 재정경제원, 유엔무역개발회의 등을 거쳐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 세계은행 상임이사, 한국투자공사 사장 등을 지냈다. 2017년부터 9월부터 수은 행장을 맡았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