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졸신입 입사는 '바늘구멍'…100명 중 2.8명만 합격

취업 경쟁률 35.7 대 1로 2015년 대비 10.5% 높아져
300인 이상 기업 경쟁률 상승…"면접이 가장 중요"

취업 경쟁률 변화. 자료=한국경영자총협회
올해 기업의 대졸 신입사원 채용전형에서 100명이 지원할 경우 2.8명만이 최종 합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00인 이상 기업의 경우 100명 중 2.6명, 300인 미만 기업은 17.2명이 합격했다.

18일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전국 312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7년 신입사원 채용실태 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대졸 신입사원의 취업 경쟁률은 평균 35.7 대 1로, 2015년 32.3 대 1보다 10.5%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 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이 38.5 대 1로 나와 5.8 대 1 수준인 300인 미만 기업보다 월등히 높았다.

2015년과 비교하면 300인 이상 기업의 취업 경쟁률은 7.8% 상승했지만 300인 미만 기업은 12.1% 떨어졌다.

채용 과정 중 면접전형의 경우 300인 이상 기업이 100%, 300인 미만 기업은 97.5%가 시행했다.

''2회 면접'' 비중은 300인 이상 기업이 78.9%, 300인 미만 기업이 46.9%였다.

필기전형은 300인 이상 기업의 52.6%, 300인 미만 기업의 11.9%가 시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기업으로 따지면 시행 비중은 2015년 15.9%에서 올해 19.7%로 늘었다.

서류-필기-면접 등 3단계 전형을 시행하는 기업에서 생각하는 과정별 중요도는 면접이 56.2%로 가장 높았고 필기(19.6%)가 가장 낮았다. 서류는 24.2%였다.

300인 이상 기업의 76.7%는 ''스펙''을 서류전형 시 최소한의 자격 요건으로만 활용한다고 응답했다.

스펙이 채용과 무관하다는 답변은 300인 이상 기업이 14%, 300인 미만 기업은 36.3%였다.

스펙을 채용 과정 전반의 핵심요소로 활용한다고 답한 경우는 300인 이상 기업 9.3%, 300인 미만 기업 6%로 규모와 관계없이 적게 나타났다.

유은정 기자 viayou@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