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기술주 약세 재개에 내림세

뉴욕증시는 기술주 약세가 재개되면서 소폭 내림세로 마감했다.

15일(이하 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0.07%(14.66포인트) 내린 2만1359.9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날보다 0.22%(5.46포인트) 낮은 2432.4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47%(29.39포인트) 하락한 6165.50에 장을 마감했다.

업종별로는 소재주가 0.9% 하락하며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했다. 에너지와 금융, 기술, 헬스케어, 소비가 내렸고 산업과 부동산, 유틸리티 등은 올랐다.

최근 하락세를 이끌었던 기술주가 다시 약세를 보이면서 투자 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의 주가가 0.8% 하락했고 시가총액 대장주인 애플도 0.6%가량 떨어졌다. 이외에 페이스북과 넷플릭스가 각각 0.3%씩, 아마존이 1.3% 내렸다.

은행주도 약세를 나타냈다. 골드만삭스와 JP모건이 각각 1.45%와 0.60% 내렸고 씨티그룹도 1%가량 하락했다.

경제지표는 엇갈렸다.

6월10일로 끝난 주간의 미국 실업보험청구자수는 2주째 감소해 고용시장 호조가 지속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8000명 줄어든 23만7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는 24만명이었다.

5월 미국의 수입물가는 시장 예상보다 크게 하락해 물가 상승세가 둔화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미 노동부는 5월 수입물가가 전월 대비 0.3%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WSJ 조사치는 0.1% 하락이었다.

5월 미국 산업생산도 제조업 생산 감소 탓에 전월대비 증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준은 5월 산업생산이 전월대비 변화가 없었다(0.0%)(계절 조정치)고 발표했다. 전월에는 3개월째 증가세를 보였다.

장영일 기자 jyi7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