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보, “연준 금리 인상은 예정된 수순… 영향 제한적”

“돌발 리스크 대비해 24시간 모니터링 실시”

정은보 금융위 부위원장(오른쪽 두번째)이 15일 열린 `금융위-금감원 합동 리스크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정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지난 14일(현지시간) 이뤄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금리 인상에 대해 “이미 충분히 예견된 일”이라고 진단했다.

정 부위원장은 15일 개최된 ‘금융위-금감원 합동 금융시장상황 점검회의’에서 “미국 다우존스 주가가 사상최고치를 기록하고 달러화는 주요 통화 대비 약세를 보이고 있다”며 글로벌 금융시장에 미친 영향이 제한적임을 강조했다.

그는 “다만 이번 금리 인상으로 한-미 간 기준금리가 사실상 같아진 만큼 돌발 리스크가 발생할 수 있다”며 “철저히 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융당국은 우선 ‘全 금융권 비상대응체계’를 중심으로 금융시장 상황, 특히 해외자본의 유출입 현황을 24시간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필요한 경우 즉시 컨틴전시플랜을 가동한다.

외화유동성 문제는 사전 방이에 힘쓴다. 정 부위원장은 “보다 엄격한 기준으로 금융사 외화 스트레스테스트를 실시하고 고유동성 외화자산을 충분히 확보토록 지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연준의 금리 인상이 국내 시중금리 상승으로 이어질 경우 가계와 기업의 부담 완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는 8월 발표될 예정인 ‘가계부채 종합대책’은 철저히 준비하되 특히 서민과 취약계층의 부담 완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정 부위원장은 아울러 “중소기업 및 중견기업의 회사채 발행을 지원할 것”이라며 “금리 상승으로 채권시장 경색이 확대될 시 채권시장안정펀드를 통해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안재성 기자 seilen7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