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은행, 공인인증서 필요 없는 인터넷뱅킹 출시

인터넷·모바일·오프라인 망라하는 ‘옴니채널’ 구축
박진회 행장, " 고객 니즈에 부응하기 위한 변화”

박진회 씨티은행장이 15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씨티 뉴 인터넷뱅킹’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한국씨티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공인인증서가 필요 없는 인터넷뱅킹을 선보여 관심을 끌고 있다.

새로운 인터넷뱅킹에서는 아이디와 비밀번호만으로 조회, 송금, 금융상품 가입 등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씨티은행은 15일 열린 기자간담회를 열고 ‘씨티 뉴 인터넷뱅킹’ 서비스를 오는 19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새 인터넷뱅킹은 공인인증서 없이도 아이디와 비밀번호만으로 대부분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 부분이 혁신적이다. 로그인 후 공인인증서를 통한 검증 절차 없이 이체, 금융상품 가입 등이 가능하다.

또 씨티은행 계좌 간 이체 시 출금할 계좌를 드래그한 후 입금할 계좌에 떨어뜨리는 ‘드래그 앤 드롭’ 액션만으로 송금할 수 있게 해 간편성을 크게 높였다.

‘반응형 웹기술’을 도입한 디자인 덕에 개인용 컴퓨터(PC)는 물론 태블릿PC, 스마트폰 등에서도 콘텐츠가 창의 크기에 맞춰 변한다.

아울러 ‘액티브-X’ 등 추가적인 프로그램 설치 등을 요구하지 않아 모든 운영체제와 브라우저에게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씨티은행 관계자는 “이는 정부가 관리하는 모든 사이트에서 액티브-X 폐지를 추진하는 ‘문재인 정부’의 입장과도 일맥상통한다”고 말했다.

‘씨티 뉴 인터넷뱅킹’ 서비스는 지난해 출시한 ‘뉴 씨티 모바일 앱’, 올해초 발표한 점포 101개 통폐합 등과 궤를 같이한다. 점포 위주 은행에서 벗어나 ‘디지털은행’으로 거듭나기 위한 시도다. 

박진회 씨티은행장은 “인터넷, 모바일, 오프라인 등 다양한 판매경로를 망라한 새로운 소비자금융 모델인 ‘옴니채널’을 구축할 방침”이라며 “이는 금융거래의 95% 이상이 비대면거래인 상황에서 고객의 니즈에 어떻게 부응하기 위한 변화”라고 밝혔다.

브렌단 카니 씨티은행 소비자금융그룹장은 “은행의 디지털화를 통해 고객이 장소에 구애 없이 모든 금융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고객 중심’의 서비스로 변화하기 위한 시도”라고 설명했다. 그는 “보다 전문적인 금융상담을 원하는 고객을 위해서는 화상 상담 서비스를 시행하고 고객가치센터, 고객집중센터 등 종합 상담센터를 설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아이디와 비밀번호만으로 각종 금융거래가 가능하다는 것은 곧 해킹에도 쉽게 노출될 수 있다는 점에서 보안 문제가 불거질 수 있다. 이와 관련, 김민권 씨티은행 디지털뱅킹부장은 “씨티 글로벌 사기예방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보안에 충분히 심혈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김 부장은 “처음 등록한 타행 계좌로의 이체나 1일 500만원 이상 이체 등의 경우 일회성비밀번호생성기(OTP) 등을 통한 추가인증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프로필 이미지를 통해 피싱 또는 파밍 사이트를 쉽게 구별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며 “그밖에 해외 IP 접속 차단, 단말기 지정 등 여러 보안 기능을 삽입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같은 시스템으로 지난해 출시한 ‘뉴 씨티 모바일 앱’에서도 지금까지 단 한 건의 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카니 그룹장은 “씨티은행의 새로운 인터넷뱅킹은 이미 미국에서 시행돼 아무 문제없이 돌아가고 있다”며 “한국의 시스템이 매우 좋아 타국의 씨티은행 지사나 지점에서도 이를 벤치마킹하고 있다”고 전했다.

안재성 기자 seilen7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