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美 금리인상 후 점검회의…"섣부른 낙관 경계"

진웅섭 "시장 영향 크지 않지만 변동성에 적극 대비해야"

진웅섭 금융감독원장. 사진=연합뉴스
금융감독원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인상 단행 직후 ''시장 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국내 금융시장 상황 점검 및 대응방안을 논의했다고 15일 밝혔다.

진웅섭 원장은 "금융시장이 호조를 보이는 가운데 미국 금리인상이 예측 가능하고 점진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당장 시장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진 원장은 "북한의 미사일 위협, 주요국 정치적 불확실성 등 대내외 불안요인이 여전히 남아 있어 미 연준의 자산 축소 등 시장충격이 발생할 경우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며 "섣부른 낙관은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가계부채, 외국인 자금유출, 금융회사 외화유동성 등 주요 위험요인에 대해 사명감을 갖고 적극적이고 면밀하게 대응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금감원은 이날 오전 11시 김영기 부원장보 주재로 16개 은행(국내은행 11, 외은지점 5) 외환담당 부행장 회의를 열고 미국 금리인상에 따른 외화유동성 및 차입여건 영향을 점검했다.

주형연 기자 jhy@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