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美 휘발유 재고 증가에 3% 이상 급락

국제유가는 미국의 휘발유 재고가 증가했다는 소식에 3% 넘게 급락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7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1.73달러(3.7%) 하락한 배럴당 44.73달러로 마감했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7개월 전인 작년 11월14일 이후 최저가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7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1.83달러(3.76%) 낮은 배럴당 46.89달러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의 휘발유 재고량은 210만 배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약 45만7000배럴 감소했을 것이란 시장 전망치와 반대되는 수치다.

원유 재고량도 170만 배럴 감소하는 데 그쳐 시장 전망치(270만 배럴 감소)를 하회했다.

이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고 기준금리를 1.00~1.25%로 올렸지만 유가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었다.

금값은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7.30달러(0.6%) 오른 온스당 1275.90달러로 장을 마쳤다.

주형연 기자 jhy@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