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은행 가계대출 6.3조↑…"부동산 과열 영향"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 잔액 724조8000억

주택담보대출 잔액 545조5000억…전월比 3.8↑

자료=한국은행
부동산 경기가 과열 조짐을 보이면서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이 6조원 이상 증가했다. 작년 평균치보단 증가 폭이 둔화됐지만 가계대출 증가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 추세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년 5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 5월 말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724조8000억원(정책모기지론 포함)으로 전월대비 6조3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지난 4월 4조7000억원보다 높고 2010~2014년 5월 평균인 3조원보다 높다. 반면 2015~2016년 5월 평균인 7조원보단 낮은 수준이다.

주택담보대출 잔액도 545조5000억원으로 전월보다 3조8000억원이 늘었다. 지난 4월 3조3000억원 증가한 것보다 소폭 증가한 수준으로 2010~2014년 5월 평균인 1조8000억원보다는 높게 측정됐다. 2015~2016년 5월 평균치인 5조5000억원보다는 낮다.

윤대혁 한은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과장은 "주담대는 집단대출이 꾸준히 취급되는 가운데 주택거래와 관련된 자금수요가 이어지면서 증가세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기타대출도 5월초 연휴 및 주택거래 관련 자금수요 등 영향에 2조5000억원 증가했다.

4월말 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 잔액은 922조337억원으로 전월보다 4조9410억원이 늘었다.

이중 예금은행 잔액은 621조982억원으로 전월대비 2조6259억원 증가했고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전월보다 2조3152억원 늘어난 300조9355억원을 기록했다.

윤옥자 한은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 과장은 "통상 4월에는 3월에 비해 상여금 등 마이너스통장 잔액이 줄어드는 영향에 대출이 증가하는 편"이라며 "특히 비은행금융기관은 정부의 규제 강화가 늦게 시행됐지만 3월부터 조금씩 대출 증가 폭이 둔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5월 중 은행 기업대출(원화) 잔액은 765조2000억원으로 전월에 비해 2조원 증가했다. 기榻允?증가폭은 4월(6조6000억원) 보다 많이 축소됐다.

중소기업 대출은 결제성자금 대출의 상환 등으로 증가폭이 6조1000억원에서 2조8000억원으로 축소됐다. 대기업 대출도 5000억원에서 마이너스 7000억원으로 소폭 감소했다.

주형연 기자 jhy@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