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스 샌프란시스코 연준 총재 "美 금리 올해 3~4번 인상 가능"

최종적으로 3년 뒤 미국 금리 3%대 전망

1일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BOK 국제컨퍼런스 현장. 사진=주형연 기자
존 윌리엄스 샌프란시스코 연준 총재는 1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올해 3~4번 정도 금리를 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윌리엄스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BOK 국제컨퍼런스 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며 3년 뒤 미국 금리를 3%대로 전망했다.

그는 "올해 금리인상 횟수를 3번 정도로 예상한다"며 "경제여건이 뒷받침된다고 감안했을 때 금리인상이 4번까지도 가능할 것이라 본다. 최대한 점진적인 금리인상 기조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윌리엄스 총재는 미국 금리가 세계경제 및 금융시장에 지대한 영향을 준다는 것을 잘 알기에 시장의 혼란을 줄이는 노력을 지속적으로 할 것이란 입장도 밝혔다.

윌리엄스 총재는 "연준도 다른 중앙은행과 마찬가지로 국내 금융시장 발전을 위한 연구를 1순위로 두겠지만 글로벌시장에 미치는 리스크를 최소화하는데도 중점을 둘 것"이라며 "점진적인 금리정책을 펼쳐 국제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 하겠다"고 말했다.

윌리엄스 총재는 현재 미국 경제는 인플레이션이 목표치에 도달하지 못했지만 실업률이 4.5% 미만을 기록하고 있는 등 성장궤도에 올라있다고 진단했다.

현재 경제성장 기조가 지속된다면 자산보유축소를 지속할 것이며 자산보유 축소는 정상적인 속도를 찾을 것이라 내다봤다.

그는 인구구조, 생산성 증가 둔화 및 안전자산에 대한 수요증가 등의 영향에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국가들의 자연이자율은 20여년 전에 비해 크게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향후 자연이자율은 낮은 수준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윌리엄스 총재는 "낮은 자연이자율이 지속될 경우 전통적인 통화정책의 경제 대응력이 약화될 것"이라며 "제로금리, 선제지침, 대차대조표 정책 등 비전통적 통화정책이 새로운 기준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초저금리나 마이너스 금리는 금융부문 수익성에 장기적으로 부정적 영향을 미쳐 수익률 추구 동기를 증가시킬 수 있고 과도한 위험추구, 레버리지 축적 및 자산가격 상승을 통해 전체 금융시스템의 위험을 증가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윌리엄스 총재는 "장기성장 및 자연이자율 부양을 위해 재정정책을 비롯한 각종 정책이 수행될 필요가 있다"며 "통화정책 당국자들은 낮은 자연이자율에도 강건한 통화정책 체계를 선제적으로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주형연 기자 jhy@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