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범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 유지 필요한 시점"

"금융중개지원대출 역할 확대 검토"

고승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 사진=한국은행
고승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은 31일 "앞으로 완화적 통화정책을 유지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고 위원은 이날 서울 한은 본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실제 성장률이 잠재성장률보다 낮은 상황이 이어지고 최근까지도 마이너스 GDP갭이 존재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연중 2% 물가안정목표를 기조적으로 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동안 한은이 완화적 통화정책을 지속해왔지만 소비·투자 부진으로 통화정책의 유효성 저하, 파급경로 약화 문제에 대한 지적이 제기돼 왔지만, 아직 통화 완화를 거두기에는 이르다는 지적이다.

다만 "인구구조 고령화, 화폐환상 등 통화정책의 유효성 저하 원인에 대한 분석이 필요하다"는 입장도 내비쳤다.

고 위원은 또 통화정책 방향 결정에 있어 가계부채 안정 여부가 주 요인 중 하나라고 언급했다. 그는 "작년 6월 금리 인하 때보다 가계부채를 더 주의 깊게 보고있다"며 "가계부채 규모 자체를 줄이는 것은 어렵기에 가계부채와 가계의 가처분소득 비율을 줄이는데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의 통화정책에 대해서는 "한미간 금리차 축소에 따른 자본유출 우려가 꾸준히 제기되고 있지만 자본유출입에는 금리뿐만 아니라 거시경제 상황 및 대외신인도, 신흥국 경제상황 등 여러 요인이 작용한다"며 "당장 자본유출 문제를 걱정할 상황은 아니다"고 전망했다.

다만 지정학적 불안 등 리스크 요인이 지속되고 있으니 모니터링은 꾸준히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고 위원은 "금융중개지원대출의 역할 확대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내외 불확실성 증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고용에 적극적인 중소기업 등에 대한 자금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형연 기자 jhy@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