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가 스마트폰뱅킹 거래…하루 거래량 3조6천억 8.3%↑

스마트폰뱅킹 등록고객 7734만명

자료=한국은행
올 1분기 스마트폰뱅킹 등록고객이 전체 인터넷뱅킹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스마트폰뱅킹의 1분기 이용금액은 하루 평균 3조6258억원으로 작년 4분기보다 8.3% 늘었다.

3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년 1분기 국내 인터넷뱅킹서비스 이용현황''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현재 국내 16개 은행과 우체국에 등록된 인터넷뱅킹(스마트폰뱅킹 포함) 등록고객수는 1억2532만명으로 조사됐다.

이중 개인과 법인이 각각 1억1734만명, 799만개로 2.2%(258만명), 2.6%(21만개) 증가했다. 실제 1년간 이용실적이 있는 이용고객 수는 5773만명으로 0.9%(51만명) 늘었다.

스마트폰기반 모바일뱅킹(이하 스마트폰뱅킹)의 등록고객수는 7734만명으로 전분기대비 3.6% 증가했다. 전체 인터넷뱅킹 등록고객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61.7%로 올랐다. 3개월 동안 3.6%(266만명) 늘었다.

1분기 중 인터넷뱅킹의 하루 평균 이용 건수는 9412만건으로 작년 4분기보다 5.9% 증가했다. 이중 스마트폰뱅킹의 하루 평균 이용건수는 5738만건, 이용금액은 3조6258억원으로 각각 7.3%(369만건), 8.3%(2782억원) 증가했다.

인터넷뱅킹을 통한 자금이체는 804만건, 41조8901억원으로 전기보다 각각 8.1%, 4.6% 줄었다. 인터넷뱅킹을 통한 대출신청도 2613건, 288억원으로 전기보다 각각 5.6%, 25.3% 감소했다.

3월 말 현재 국내 은행에 등록된 인터넷뱅킹 고객수는 1억2532만명으로 작년 말보다 2.3% 증가했다.

주형연 기자 jhy@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