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미공개정보 악용 14명에 24억 과징금

자료=금융위원회

작년 9월 한미약품의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부당이득을 취한 한미약품 직원과 개인투자자 등에게 과징금이 부과됐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24일 정례회의를 열고 한미약품 직원과 한미사이언스 직원, 이들에게 정보를 듣고 주식을 팔아 손실을 피한 개인투자자 등 14명에게 총 24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이는 2015년 7월1일 시장질서 교란행위 시행 이래 대규모로 과징금이 부과되는 첫 사례다.

전업투자자인 D씨의 경우 5차 정보수령자이지만 부당이득 금액이 가장 커 13억4520만원의 과징금을 물게 됐다. 한미약품 직원으로부터 악재성 정보를 알게된 A씨는 고등학교 동창인 B씨에게 정보를 전달하고 B씨는 고등학교 후배인 C씨에게, C씨는 과거 같은직장 동료였던 D씨에게 정보를 넘겼다. D씨는 이 정보로 주식을 매도해 손실은 피할 수 있었다. 증선위는 A씨, B씨, C씨에게도 각각 4600만원, 2억100만원, 3억819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한미약품은 작년 9월29일 장 마감 뒤 1조원대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는 호재성 공시를 냈고 다음날 장 시작 30분이 지난 뒤 독일 제약사 베링거인겔하임과의 8500억원대 항암제 기술수출 계약이 해지됐다는 악재성 공시를 냈다. 한미약품은 9월29일 저녁 7시6분 베링거인겔하임으로부터 공식적으로 계약 해지 통보를 받았지만 다음날인 9월30일 오전 9시29분에 공시해 투자자들은 천당과 지옥을 경험해야만 했다.

이에 금융위 자본시장조사단은 10월4일 조사에 착수해 검찰에 사건을 넘겼고 검찰은 작년말 8명을 구속기소하고 2명을 불구속기소, 11명을 약식기소한 뒤 시장질서교란행위 혐의자 27명을 금융위에 통보했다. 금융위는 27명 중 11명에 대해 금액이 소액인 점을 고려해 엄중경고 등의 조치만 하고 과징금 부과를 면제하고 2명은 무혐의 처분했다.

이날 증선위는 한미약품 미공개정보 이용 坪퓽?2명을 추가 적발해 검찰에 고발했다.

장영일 기자 jyi7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