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세제 개편안 기대에 상승…나스닥 사상 최고

뉴욕증시는 정부의 세제개편안 기대로 상승했다.

20일(이하 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0.85%(174.22포인트) 오른 2만578.7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날보다 0.76%(17.67포인트) 상승한 2355.8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92%(53.75포인트) 높은 5916.78에 장을 마감했다. 나스닥 지수는 장 마감가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건강보험개혁법안과 관계없이 세제개편안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힌 것이 시장 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업종별로는 금융업종이 1.5% 상승하며 가장 큰 상승 폭을 기록했다. 산업과 소재, 임의소비가 각각 1% 넘게 올랐고 에너지와 헬스케어, 기술 등도 상승세를 보였다. 반면, 부동산과 통신, 유틸리티는 내렸다.

경제 지표도 호조를 보였다.

이날 발표된 지난 3월 미국의 경기선행지수는 전월 대비 0.4% 상승한 126.7을 나타냈다. 콘퍼런스보드는 미국 3월 선행지수가 상승하고 최근 상승 추세를 이어가는 것은 올해 지속적인 경제 성장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4월15일로 끝난 주간 미국 실업보험청구자수는 증가했으나 소폭에 그쳤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1만명 증가한 24만4천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실업보험청구자수가 늘어난 것은 3월18일로 끝난 주 이후 처음이다. 시창 예상치는 24만명이었다.

장영일 기자 jyi7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