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美 생산량 증가 우려에 보합

국제유가는 미국 생산량 증가에 대한 우려에 보합으로 마감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 서부텍사스산 원유 5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17센트(0.3%) 내린 배럴당 50.27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6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전날보다 7센트(0.13%) 오른 배럴당 53달러를 기록했다.

이날 석유수출국기구(OPEC) 주요 회원국들은 오는 6월 끝나는 회원국과 비회원국의 감산 연장을 비교적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반면 미국 생산량은 고공행진 중이다.

미국의 원유 생산량은 2016년 중반보다 10% 증가한 하루 평균 925배럴(bpd)에 도달했고 전체 재고량도 5억3200만 배럴로 사상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금값은 소폭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40센트 오른 온스당 1283.80달러로 마감했다.

주형연 기자 jhy@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fn.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