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자금세탁 방지 위반 울주새마을금고에 과태료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이 자금세탁 방지의무를 위반한 울주새마을금고에 대해 과태료 500만원을 부과했다.

FIU는 20일 ''특정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제17조에 따라 이같은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이는 상호금융회사에 과태료를 부과한 첫 사례다.

FIU는 자금세탁방지제도가 정착될 수 있도록 금융업권 등을 대상으로 한 검사와 감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정화 기자 jhlee@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