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전국 5만 9600여 가구 공급…올해 최대치

올해 월별 분양물량, 자료=부동산114

부동산114는 오는 5월 전국 아파트 분양예정 물량이 5만 9686가구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올해 분양물량 중 최대치다.

수도권에서 4만 5410가구가, 지방에서 1만 4276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또 전체 분양물량의 14%(8397가구)는 재개발과 재건축 아파트로 예정됐다.

수도권에서는 경기도가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사업장이 분양을 시작하며 총 3만 3103가구를 분양한다.

주요 분양예정단지는 김포시 걸포동 ''한강메트로자이(1,2단지)'' 3598가구, 성남시 백현동 ''판교더샵퍼스트파크'' 1223가구 등이다.

서울에서는 재개발·재건축 일반분양예정 물량이 많다. 주요 단지로는 △강동구 상일동 고덕주공7단지 재건축 ''고덕롯데캐슬베네루체'' 1859가구 △송파구 거여동 거여2-2구역 재개발 ''e편한세상거여2-2구역'' 1199가구 △영등포구 신길동 신길뉴타운 5구역 재개발 ''보라매SK뷰'' 1546가구 등 총 7314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인천은 연수구 송도동 ''송도센토피아더샵(A1)'' 3100가구 등 총 4993가구가 공급 예정이다.

지방에서는 1만 4276가구가 분양된다. 경북에서는 경산시 사동 ''경산사동(2-2BL)’''1030가구 등 총 3618가구가, 부산에서는 기장군 일광면 ''일광자이푸르지오(5,6BL)'' 1547가구 등 총 3014가구가 예정됐다. 또 전남에서는 나주시 금천면 ''광주혁신부영(공공임대B6)'' 1558가구 등 총 2861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 외 시도별로 △강원 1769가구 △광주 1077가구 △경남 993가구 △대구 493가구 △울산 304가구 △전북 147가구가 예정됐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각종 규제들로 인해 분양시장이 주춤한 모습이지만 서울과 신도시 등 일부지역은 청약이 치열한 모습을 보이며 지역별로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며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강남권 등 고급 아파트가 분양을 시작했고 건설사들은 청약을 성공적으로 마치기 위해 고급 아파트나 재건축아파트를 중심으로 프리미엄 브랜드를 선보이며 본격적으로 분양에 박차를 가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중도금 집단 대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중도금 대출 은행을 찾지 못한 중소건설사들은 공사 중단 우려 등 양극화된 모습도 이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상현 기자 ishsy@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fn.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