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IBM·에너지주 약세에 하락

뉴욕증시는 IBM의 실적부진과 에너지주 약세에 하락했다.

19일(이하 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0.58%(118.79포인트) 내린 2만404.4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날보다 0.17%(4.02포인트) 낮은 2338.1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23%(13.56포인트) 높은 5863.03에 장을 마감했다.

IBM의 주가는 실적 실망에 4.9%가량 급락했다. IBM은 다우지수 구성 종목 중에서 4번째로 높은 주가를 기록하고 있다. 다우지수는 주가 평균방식으로 산출되기 때문에 IBM의 급락은 다우지수 움직임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

업종별로 유가급락에 따른 에너지업종이 1.4% 하락하며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5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97달러(3.8%) 하락한 50.44달러에 마쳤다.

금융과 부동산, 기술, 통신, 유틸리티는 하락했지만 헬스케어와 산업, 소재 등은 올랐다.

이날 오전까지 S&P 500 기업 중 57개 회사가 실적을 발표했으며 약 75.4%가량이 시장 예상에 부합한 결과를 내놨다. 전문가들은 올해 1분기 기업들의 실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7% 개선돼 2011년 이후 가장 좋은 모습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고용시장이 호조를 보이며 임금이 상승하고 있지만 물가 상승세는 여전히 완만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준비제도는는 이날 공개한 경기 평가보고서인 베이지북에서 "보통 수준의 임금 상승세가 확대됐다"며 "대부분 지역의 고용주들은 저숙련 일자리를 채우는 데 더욱 어려움을 겪었다"고 밝혔다. 연준은 5월2~3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장영일 기자 jyi7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fn.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