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英 조기총선 충격 벗어나며 소폭 반등

19일(이하 현지시간) 유럽 주요 증시는 영국을 제외하고 소폭 상승세로 마감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0.46% 내린 7114.36으로 장을 종료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전격적인 조기총선 요청 소식이 전해지면서 약세가 이어졌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0.13% 오른 1만2016.45에 거래를 마쳤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0.27% 높은 5003.73을 기록했고, 범유럽 지수인 Stoxx 50 지수는 0.41% 상승했다.

영국을 제외한 유럽 증시는 3월 유럽 차량 판매가 호조를 보임에 따라 상승세를 탄 것으로 평가됐다.

전문가들은 영국이 조기총선을 승인함에 따라 정치적 불확실성이 높아졌지만 유럽 증시가 일부 회복력을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장영일 기자 jyi7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fn.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