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정치 테마주 150개 종목 집중 감시

금융당국은 조기 대선까지 정치 테마주 150여개 종목을 집중 감시한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한국거래소는 정치 테마주에서 특징적으로 발생하는 허수호가, 통정·가장성 매매, 상한가 굳히기, 초단기 시세교란행위를 적극적으로 적발·통보할 계획이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정치 테마주 종목과 대상 계좌를 면밀하게 조사해 불공정거래 처벌, 시장질서 교란행위로 과징금 부과를 추진한다.

또, 정치 테마주의 이상 급등 확산으로 대규모 투자자 피해가 우려되는 경우엔 해당 종목명 공표 등을 통해 투자자들에게 유의하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온라인 상에 풍문·허위사실을 빈번하게 유포하는 요주의 게시자의 게시글과 해당종목 매매간 연계성도 분석해 불공정거래혐의 발견시 즉시 조사를 착수한다. 부정한 목적이 없이 단순히 허위사실이나 풍문을 유포한 경우에도 ''시장질서 교란행위''에 해당돼 과징금을 부과받을 수 있다.

앞서 금융위는 금감원, 검찰, 거래소와 합동으로 ''시장질서확립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정치 테마주 등 이상 급등 종목을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금감원은 정치테마주 특별조사반을 운영중으로, 현재 8개 종목에 대해 조사중이다. 또 제보 접수된 4개 종목과 자체 모니터링으로 인지한 1개 종목 등 총 5개 종목을 정밀 분석중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단순한 인맥으로 테마가 형성된 경우 주가 급락으로 손실을 볼 수 있으므로 테마의 실체를 확인해야 한다"며 "거래가 급증한 종목, 이미 주가가 급등한 종목 등은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영일 기자 jyi7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