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사손보, 신임 대표에 질 프로마조 CFO 내정

"차별화된 다이렉트 보험사로 거듭날 것…일반장기보험 확대"

악사손해보험은 신임 대표이사에 질 프로마조(Gilles Fromageot) 이사(사진)를 내정하였다고 23일 밝혔다.

질 프로마조 신임 대표이사는 2012년부터 4년간 악사손보에서 최고재무책임자(CFO) 및 경영기획 본부장(Corporate Secretary)을 역임하고 지난해부터 악사그룹의 다이렉트 보험 사업부문을 총괄하는 악사 글로벌 다이렉트(AXA Global Direct)의 CFO로 재직해왔다.

프로마조 신임 대표이사는 지난 8년간 스페인,  포르투갈 및 한국을 포함한 악사 글로벌 다이렉트(AGD)내의 다양한 기업에서 CFO로 재직하면서 악사 그룹의 견고한 재무관리 프로세스를 정립했다. 또한 악사 그룹의 다이렉트 보험의 장기 전략을 수립하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프로마조 신임 대표이사는 이사회 의결 등 관련 절차에 따라 오는 4월 1일자로 정식 취임한다.

프로마조 신임 대표이사는 "신임 대표이사로서 혁신적이며 차별화된 다이렉트 보험사로 거듭나겠다는 악사다이렉트의 장기적인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미 100만명의 자동차보험 고객을 보유하고 있는 악사다이렉트는 최근 몇 년간 일반장기 보험의 성장을 위해 노력한 결과 70만명의 고객을 확보했고 일반장기 보험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은정 기자 viayou@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